서브상단이미지

소통하기

  • 공지사항
  • 뉴스레터
  • 자료실
  • FAQ/Q&A

공지사항

제목 [공지] 대북사업, 이것만은 고집스럽게 지켜나가겠습니다. 날짜 2020.10.08 14:54
글쓴이 샘복지재단 조회 67
06.gif
 

샘복지재단(이하 'SAM')은 어떤 고집스러운 것이 있는지 생각해봤습니다. SAM이 이것만큼은 고집스럽게 지켜야 한다는 마음가짐을 함께 나누겠습니다.샘복지재단은 오늘까지의 인도적 대북지원 성과보다 내일도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될 북한 동포들의 삶에 주목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변함없이 한반도 평화를 바라며, 건강한 통일을 이루는 일에 다음과 같은 고집을 지켜나갈 것입니다.




01.gif

반복되는 자연재해와 식량난 그리고 열악한 보건의료 체계는 북한 동포들의 삶을 더 어렵고 힘들게만 하고 있습니다.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북한 동포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배고픔과 질병으로부터 보호하고, 보다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먼저 우리가 도와야합니다. 사랑 안에 두려움이 없고, 온전한 사랑이 두려움을 내어 쫓듯이 샘복지재단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아가(Agape) 사랑으로 북한 동포들의 어려움을 헤아리며, 먼저 손을 내밀 것입니다.




 
02.gif
우리의 의지와 약속과는 달리 북한을 둘러싼 예측할 수 없는 변수는 너무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솔직히 그 때마다 '꼭 그래야만 했을까?, 왜 이런일이 생겼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에도 샘복지재단은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북한 동포를 돕는 일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한 걸음 더 나아가지 못하더라도 뒤로 물러서지는 않겠습니다. 우리는 믿습니다. 백 마디의 말보다 진실한 행함만이 남과 북의 갈등 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습니다. 어렵고 제한된 상황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건강한 통일을 이뤄낼 수 있습니다.



03.gif
어떠한 방법과 형태로든 북한을 도울 수 있다고 말하지 않겠습니다. 보내면 된다는 식의 대북물자 지원은 하지 않을 것입니다. 누구든 도움만 받으면 되는 것 아니냐고 말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SAM의 대북사업은 방법과 목적달성을 위해 불특정 된 대상을 지원하는 사업은 하지 않겠습니다. 아무리 필요한 대북지원이라도 타당한 근거와 책임을 질 수 있는 지원을 실시합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북한과의 충분한 협의를 진행합니다. 인도적 지원물자들이 북한 동포들에게 전달되고 사용되는 것을 직접 확인합니다. 다만, SAM은 북측 파트너와의 상호 신의성실의 원칙에 따라 합의된 내용만을 공개할 것입니다.



04.gif
1995년 평양시 제3인민병원을 준공 및 개원이후 불안정한 남북관계 속에서 샘복지재단은 매년 대북지원과 긴급구호를 실시했습니다. 이런한 성과를 자랑하고 싶지만, 늘 새로운 변화와 도전앞에 SAM 스스로를 먼저 돌아보겠습니다. 그래서 물자지원 중심의 대북지원에서 남과 북이 함께 건강한 한반도의 공동체를 이룰 수 있도록 교류 및 개발협력 대북지원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합니다.

정부와 지자체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통일대비 보건의료 분야의 사회복지 통합에 기여하겠습니다. 그리고 디아스포라 한민족 동포 네트워크를 통해 통일이후 글로벌 통일한국의 역량기반으로 다질 수 있도록 모든 경험에 저문성을, 전문성에 실현가능성을 더 하겠습니다.




05.gif

샘복지재단은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으로’ 건강한 통일 준비를 위해 연대와 협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실천 방안을 모색할 것입니다. 6.15 남북공동선언부터 9월 평양공동선언까지 남과 북이 합의한 내용이 지속해서 적극적으로 이행되도록 변함없이 맡겨진 역할에 충실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다 헤아릴 수 없는 북한 동포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도록 오늘도 낮은 자리를 섬기며, 함께 손을 잡고, 하나님의 사랑을 담아 왕진가겠습니다.





이것만큼은 고집스럽게 지켜나가겠습니다. SAM은 이렇게 하겠습니다. [문의] 02-521-7366



 
목록